4개의 양다리



장진우 씨가 친구들과 함께 운영하는 321 카페에서

선보일 패브릭 제품을 위해 만들었습니다. 


* 사다리 용도가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