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종상가와 Charles and Ray Eames의 협업


등받이 부분의 유려한 곡선을 살린 조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