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 수장고






서울시립미술관 천경자 작가 전시 연계 프로그램 
'나의 기억 박물관' 관련 집기를 디자인하고 설치했습니다.

수장고에서 작품을 찾아보는 컨셉으로, 
투명한 아크릴에 그린 그림이 잘 보일 수 있는 구조를 생각하며 만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