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미디어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미디어월' 쪽에 필요한 외부 사이니지 기능의 물건들을 만들었습니다.

벤치와 계단 난간의 구성은 담당자인 최유진 씨의 아이디어로 시작했습니다.











































































































































노란 박스 안에는 투명, 불투명 아크릴을 교차해서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