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눠진 책상








29CM에서 운영하는 공간 29CM FACTORY에서 예전에 사용하다가 안 쓰고 있는 집기를 이용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행사를 진행할 때 쓸 책상과 의자를 만들어 달라고 연락이 왔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생겼는지 보러 갔는데
너무 커서 보관하기가 마땅치 않아 큰 책상 밑에 들어가 있었습니다.

꺼내보니 앞면과 옆면이 쓸만해 보여서
앞면으로는 책상의 상판을 만들고 옆면으로는 의자의 상판을 만들었습니다.

책상은 총 8개로 
각기 다른 모양의 상판으로 되어 있어서 합체했을 때 다양한 모양으로 구성할 수 있습니다.

간단한 물건을 넣을 수 있는 서랍 칸과
브레이크 기능이 있는 바퀴도 달려 있습니다.



*8개의 책상이라 똑같은 행동을 계속 8번씩 되풀이했습니다.









꺼내보니 이렇게 생겼습니다.












작업실로 가지고 와서 분해하고 다듬는 과정.
손이 많이 가서 차라리 새로 사고 싶었습니다.













은혜용달과 함께 이태원에서 대학로까지 18분만에 도착.



































































































조명은 서비스.